List

대부분의 사람들은 오직을 좋아하고 단지를 싫어하는 것 같다. 단지는 무척이나 두렵고 공허하게 들리나 보다. 그래서 오직 뭐라도 될려고 노력한다. 그 뭐 앞에. 오직을 붙여서 말해주면 좋아하고 단지를 붙여서 말해주면 싫어하고 꺼려한다.

‘오직 선생님’은 듣기 좋지만, 단지 선생님은 듣기 거북하다. 그 외에 오직 목사님. 단지 목사님. 오직 서울대. 단지 서울대. 오직 자유. 단지 자유. 오직 진리. 단지 진리. 오직 신. 단지 신.

이처럼 오직보다 단지라는 말을 하고다니면 허무주의자? 염세론적 사고? 냉소적인 인간이 되기 십상이다. 그런데 재밌는 건, 별로라고 생각하는 것에는 단지라는 말 실컷 붙여도 괜찮다.

단지 백수, 단지 외톨이, 단지 창녀. 여기에 오직을 붙여주면 이상하다. 신약에서보면 단지 창녀나, 살인자에 불과한 자들이 예수님께 구원받는다. 오직 부자나, 오직 성직자들은 구원받지 못했다. 물론 단지 부자나 단지 성직자들은 구원받을 수 있었지만. 매우. 드물었고.

내 생각에 많은 기독교인이 크게 착각하는 건, 오직 하나님을 믿어야만 구원 받을 수 있다는 것이다. 이 말 자체가 틀렸다는 소리가 아니라, 오직 붙여가며 쓸데없이 의미부여하고 신성모독하는 경우가 태반이라는 거다.

그냥 겸손히 단지 하나님을 믿으면 얼마나 좋을까. 오직 교회에 가려고 하지도 말고. (오직 교회에 가라고 하지도 말고) 교회는 단지 교회일 뿐임을 인정하면 아마.. 왠만한 교회 문제는 해결 될 것 같다.

오직 무엇을 하라는 것을 경계하자.
오직 무엇이 되라는 것도 경계하자.
그 무엇이 아무리 좋은 것일지라도
단지 그 무엇에 불과하다는 걸 명심해야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Posts

1 2 3 5
8월 8th, 2018

현존

자각은 개념에 의존하지 않고 직접적인 앎에 도달한 상태, 즉 자존과 현존으로 들어가는 통로이며 도달 시 사라진다. 하지만 이렇게 언어로만 설명한다면, […]

8월 7th, 2018

화해

현대 사회는 우리에게 외면적 풍요를 주었지만, 삶과 몸을 완전히 소비시켰다. 그 결과 대부분 사람은 마음대로 되지 않는 몸으로 자연스럽지 못한 […]

8월 4th, 2018

코어

현대 피트니스 문화는 특정 부위를 강화하는 방식으로 코어 운동을 한다. 하지만 코어의 역활은 특정 부위를 지칭하는 것일 수 없다. 코어는 근본적으로 […]

8월 4th, 2018

생명

생존 지향 운동이 아닌 생명 지향 운동을 하라. 생존 지향 운동은 경쟁이 자양분이고 생명 지향 운동은 교제가 자양분이다. 생존 지향 […]

8월 4th, 2018

호흡

명상은 특정 형태가 아니다. 따라서 명상을 경험하는 방법은 다양하다. 고대 운동을 통해 일정한 리듬으로 펜듈럼 운동을 하면, 중력을 감지하는 고유수용감각이 […]

8월 4th, 2018

권리

사람에게 자신의 이상적 소마 또는 바디를 투영하려 한다면, 그걸 교정이란 선처해준다해도 계몽 아래 수많은 이들을 교화하여 기껏해야 기계화된 인간상을 만든 […]

8월 4th, 2018

체화

다양한 요가, 운동, 그리고 바디워크 수련법들이 신체의 정열을 강조한다. 나는 바른 자세와 올바른 자세와 올바른 신체 정렬을 지나치게 강조하는 것에는 […]

8월 11th, 2017

저항

“행복은 자유 안에 깃들어 있고, 자유는 용기 안에 깃들어 있음을 안다면, 당당히 저항하라.” – 페리클래스 현대 피트니스 문화는 자본 주의 […]

8월 11th, 2016

몸에 대한 의무만 있고 권리가 없는 세상

몸에 대한 의무만 있고 권리가 없는 세상 사랑에 대한 의무만 있고 권리가 없는 세상 학생으로서 의무만 있고 권리가 없는 세상. […]

8월 11th, 2015

별자리와 밤하늘

별자리를 보며 미래를 점치던 사람들이 이젠 도시의 화려한 별자리를 보며 미래를 꿈꾼다. p.s 영화 인셉션과 야경은 그래서 묘하게 어울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