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st

1. 자존과 현존

자각은 개념에 의존하지 않고 직접적인 앎에 도달한 상태, 즉 자존과 현존으로 들어가는 통로이며 도달 시 사라진다. 하지만 이렇게 언어로만 설명한다면, 자각은 형식에 기대어져 이 또한 개념에 의존하는 꼴이 된다. 결국, 간접적인 앎에 그친다. 자각을 ‘있는 그대로’ 실제 체험하기 위해서는 실재적 방법(명상, 여행, 공부, 사색 등등)이 필요하다. 문제는 이 수많은 방법이 ‘방법을 위한 방법’으로 집착. 즉, 과도하게 의미 부여될 때, 오히려 자각을 방해한다. 따라서 무엇을 하고 있는지는 전혀 중요하지 않다. 사실 운동은 중요하지 않다. 운동의 형태를 빌려온 놀이다. 놀이의 형태를 빌려온 ‘자존과 현존의 표현’이다.

 

“해마다 수만 명의 사람들이 헬스장, 체육관 등을 등록하고 운동¹을 시작한다. 얼마 지나지 않아 대부분 운동을 그만둔다. 하지만 어떤 이는 한 해 두 해를 넘기고 십 년 이십 년이 지나도록 운동을 한다. 오늘날 누구나 운동을 하지만, 얼마나 운동이 중요한지 깨닫는 이는 소수에 불과하다. 소수만이 운동이 주는 특별한 경이를 체험한다. 바로 이들이 진정한 운동가²가 된다.
이들은 운동의 세계가 얼마나 광활하고 다채로우며 즐거운지 깨우친다. 처음에는 이 세계가 자그마한 금붕어 연못과 튤립 화단이 달린 아담한 유치원 수준인 줄 알았는데, 그 유치원은 이내 공원이 되고 더 넓은 풍경이 되고 대륙이 되고 세계가 되고 낙원이 된다. 그리하여 늘 새로운 마법에 홀리고 늘 처음 보는 색색의 꽃이 만발한다. 또한, 어제까지는 정원이나 공원 혹은 울창한 숲으로 보였던 것이 오늘이나 내일쯤은 경건한 신전으로 다가온다.  수천의 홀과 뜰을 거느린 그 신전에는 모든 민족과 시대의 정신이 깃들어 있어서 끊임없이 새로이 일깨워지기를, 그 각양각색의 다채로운 외적 형상들 속에 깃든 통일성을 발견해주기를 늘 고대한다.
이 무한한 운동의 세계는 모든 운동가에게 각각 다른 모습으로 보이며, 개개의 운동가는 그 속에서 자기 자신을 추구하며 경험한다. 태권도에서부터 아이키도로 나아가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크로스핏을 시작으로 레슬링으로 향하는 사람도 있다.  어떤 이는 요가로 출발하여 타말파 요법으로, 현대 무용을 하다가 펠든크라이스의 가르침으로 나아간다. 이처럼 수천의 길이 울창한 숲을 가로질러 수천의 목적지로 우리를 인도하지만 그 어떤 목적지도 최종은 아니요, 그 너머마다 광활한 세계가 또 새롭게 펼쳐진다. 진정한 운동가는 그런 울창한 운동의 세계에서 길을 잃고 압도될지, 제대로 길을 찾아 자신의 운동 체험이 스스로 자신의 경험과 삶에 소용되게끔 할지는 각자의 지혜나 운에 달려있다.”
– 헤르만 헤세, 독서의 기술 발췌 (원문은 독서¹또는 독서가²)
Author
한얼, 2009~18년 운동 사색 편집
위 글은 초고 및 서론에 해당되며, 계속 확장합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Posts

1 2 3 4 5
3월 25th, 2012

체계는 복잡성을 감축하기 위한 또 다른 체계일 뿐이다.

‎”루만에게 있어서 철학은 단순한 기본적 사상과 낮은 복합성 수준을 지녔던 고대 유럽 시대의 산물이다.” – 니클라스루만의 사회사상, 발터리췌쉐 즉 우리에게 […]

3월 21st, 2012

눈에 보이지 않는 것에 집중하지만 결국 나타날 것이다

나의 사명은 유명한 음악가가 되는 것도, 위대한 철학가가 되는 것도, 훌륭한 운동인이 되는 것도, 일류 경영인이 되는 것도 아니다. 난 통합가가 될 것이다. 축제를 열고 세상의 영역 […]

3월 20th, 2012

성공과 실패의 구분

눈에 보이는 나쁜 습관 성격이나 부족한 능력을 개별적으로 보고서 전부에서 비춰보면 극히 일부 아닌가. 그런데 왜 무척 크게 생각할까? 원하는 것를 이루지 못할까봐 그렇다. 그래서 이를 바꾸기위해 수단과 […]

2월 19th, 2012

자기 신화를 갖고 대화하자.

신화적 언어를 이해하지 못하는 자들은 역사적으로 따지려 든다. 이런 경우 신화의 허구적 테두리가 공격을 받게 된다. 역사에 대한 통찰력은 분명 진실이 아닌 것을 가려내는데에 탁월하다. 하지만 […]

2월 3rd, 2012

무제

예전엔 알람소리가 날 깨웠다면 이제는 심장소리가 날 깨운다네 한 번의 두근거림이 가슴에서 시작하여 귀로 향해 들린다네. 동시에 눈이 총명하게 떠지고 […]

1월 8th, 2012

오직과 단지의 차이

대부분의 사람들은 오직을 좋아하고 단지를 싫어하는 것 같다. 단지는 무척이나 두렵고 공허하게 들리나 보다. 그래서 오직 뭐라도 될려고 노력한다. 그 뭐 앞에. 오직을 붙여서 […]

1월 3rd, 2012

앎은 의미가 없다. 앎은 그냥 앎이다.

“제대로 알지도 못하면서 새로운 것을 창작하는 사람이 있지만, 나는 그런 일을 하지 않는다. 많이 듣고 그 중 좋은 것을 따르며, 많이 […]

12월 11th, 2011

자살하는 자는 이미 생명을 잃었다.

자살하고자 하는 사람들은 이미 생명을 잃은 사람들이다.  그러니 생존 따위야 중요하겠는가? 

11월 2nd, 2011

황야의 이리

이런 방향에서 황야의 이리의 정신을 살펴보면, 그는 고도의 개성화 때문에 시민이 될 수 없는 인간이라고 할 수 있다. 왜냐하면 개성화가 고도로 진행되면, […]

10월 9th, 2011

이미 알고 있다는 전제

현대는 안다고 말해야만 아는구나 하는 세상이다. 안다고 말하지 않으면 그냥 모른다고 단정한다. 그런 세상이다. (먼저 아는척 해야하는 세상) 상대가 ‘이미 알고 […]